What is worth Learning in our School 우리는 가치 있는 것만을 교육합니다.

뉴스

제목 뉴질랜드, 코로나19 지역사회 감염자 0명·입국 감염자는 37명
첨부파일


뉴질랜드, 코로나19 지역사회 감염자 0명·입국 감염자는 37명


 

 

뉴질랜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의 싸움에서 또 하나의 쾌거를 이룩했다. 7일 뉴질랜드 언론에 따르면 뉴질랜드 보건부는 코로나19 지역사회 감염자가 모두 회복해 이제는 한 명도 없다고 밝혔다. 해외에서 들어온 입국자 가운데 확진 판정을 받고 치료 중인 사람은 37명이다.

 

보건부는 이날 발표를 통해 지역사회 감염자 6명 등 9명이 코로나19에서 회복해 진행성 감염자는 현재 37명이지만 지역사회 감염자는 한 명도 없다고 밝혔다.

 

뉴질랜드는 지난 6월 초 코로나19를 완전히 퇴치했다고 밝혔으나 8월 중순에 다시 오클랜드 지역에서 감염자가 나오면서 코로나19 경보단계를 높여 주민들의 사회활동을 규제하는 등 강력하게 대응해왔다.

 

저신다 아던 총리는 지역사회 감염자가 모두 회복돼 진행성 감염자 제로를 기록하게 된 것은 또 하나의 이정표라고 평가했다.

크리스 힙킨스 보건부 장관도 지역사회에서 다시 코로나19를 퇴치한 것은 이번이 두 번째로 획기적인 사건이라고 밝혔다.

그는 "뉴질랜드인들이 단합된 행동으로 또다시 코로나를 물리쳐냈다"며 "코로나19 1차 확산 이후 개발되고 보강된 제도가 바이러스를 추적해 격리하고 없애는 데 큰 효과를 발휘하고 있다"고 말했다.

 

뉴질랜드에서는 지난 8월 11일 이후 지역사회 감염자가 오클랜드 지역에서 179명 등 186명이 발생했다.

보건부는 이날 격리시설에 수용된 해외 입국자 중에서 3명의 감염자가 새로 발생했으나 지역사회 감염자는 12일째 한 명도 나오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뉴질랜드의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수는 1천505명, 사망자는 25명이다.

 

뉴질랜드는 이날 밤 자정을 기해 현재 2단계에 있는 오클랜드 지역의 코로나19 경보단계를 다른 지역과 같은 1단계로 하향 조정한다. 1단계에서는 사회적 거리 두기와 손 씻기 등은 그대로 유지되지만 모임이나 사회활동은 규제가 대폭 완화된다.

대중교통수단에서 요구되던 마스크 착용도 권장 사항으로 바뀐다.

 

<출처>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