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hat is worth Learning in our School 우리는 가치 있는 것만을 교육합니다.

뉴스

제목 뉴질랜드 총리 "이슬람사원 테러로 40명 사망.. 사전 계획 범행"
첨부파일

뉴질랜드 교육문화원은 이 사건에 대하여 충격을 금치 못하며

모든 뉴질랜드인과 함께 희생자들에 대한 애도와 쾌유를 기원합니다.


 

뉴질랜드 총리 "이슬람사원 테러로 40명 사망.. 사전 계획 범행"

 

 


 

저신다 아던 뉴질랜드 총리는 15일 남섬 동부 도시 크라이스처치에서 일어난 이슬람 사원 두 곳에 대한 총격 테러로 40명이 사망하고 20명이 다쳤다고 밝혔다.

아던 총리는 이번 공격이 사전 계획된 범행이라고 밝혔다. 경찰 당국은 총격 범행 후 남섬 3명과 여성 1명 등 용의자 4명을 구금한 상태다.

그는 총격범들의 범행을 강력이 거부한다고 했다. 그는 "뉴질랜드는 다문화적 가치 때문에 범행 장소로 선택됐다"며 "우리는 이번 공격으로 결코 흔들리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아던 총리는 현재까지 밝혀진 용의자 4명이 이번 총격 전 '안보 감시 명단'에는 없었던 사람들이라고 밝혔다. 그는 정보 당국이 총격범들을 왜 주시해 오지 않았냐는 취재진 질문에 "앞으로 밝혀내야 할 문제들이 많다"고 말했다. 

아던 총리는 총격 현장에서 발견된 폭발장치가 총격범의 차량에 부착돼 있었다고 밝혔다. 앞서 경찰은 현장에서 여러 개의 폭발물을 발견했으며, 뉴질랜드 군이 폭발물을 해체했다고 발표했다.

아던 총리는 용의자들이 자살 공격을 의도했는지에 대해서는 답하지 않았다.

앞서 아던 총리는 총격 직후 첫 기자회견에서 "뉴질랜드 역사상 최악의 날"이라고 했다. 그는 "희생자들은 뉴질랜드를 그들의 집으로 선택했고 이곳은 그들의 집이다. 그들은 바로 우리 자신"이라고 말했다.

뉴질랜드 병원은 현재 총격 부상을 입은 48명 환자를 치료중이라고 밝혔다. 성인뿐 아니라 어린이도 포함돼 있다. 부상자 가족 200여명도 병원에 머물고 있다. 

 

http://youtu.be/u28BHgROzvs 

 

[출처] 조선일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