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hat is worth Learning in our School 우리는 가치 있는 것만을 교육합니다.

뉴스

제목 “한-뉴 무역 협상이 새로운 단계로 이동”
첨부파일
 

“한-뉴 무역 협상이 새로운 단계로 이동”

(NZ-Korea trade talks move into a new phase)

6.26() 뉴질랜드의 아시아뉴질랜드 재단은“한-뉴 무역 협상이 새로운 단계로 이동”(NZ-Korea trade talks move into a new phase) 제목으로 아시아 전문가 David Porter의 기고문을 홈페이지(https://asianz.org.nz) 초기화면에 게재(원문 별첨) 하였습니다.

 ※ 아시아뉴질랜드재단은 뉴질랜드 정부가 아시아 국가들과 정치, 경제, 문화 및 인적 교류를 활성화시키기 위해서 1994년에 설립한 비영리재단으로 최근 재단의 John Mckinnon 사무총장이 중국 대사로 재임명되는 등 아시아 정책관련 중추 조직임.

  David Porter는 대외홍보담당(communication consultant) 및 아시아 전문가로 기고문의 기본 입장은 작가 개인의 관점임을 명시함.

 1. 핵심내용 :

한국에 수출하는 뉴질랜드 기업인의 핵심적이고 오래된 불만은 고율관세(: 키위 45%, 육류 72% )인바, 한국은 FTA 체결 시 뉴질랜드 제품이 한국의 민감한 농산품과 직접적 경쟁 등 농업에 미칠 부정적 영향을 우려하고 있음.

현재 뉴질랜드 기업들이 한국 수출을 포기하지 않는 것은 조만간 FTA 체결될 것이라는 희망을 가지고 있기 때문임    

한국은 기업 활동을 하기에 편리한 곳이며 FTA 체결은 뉴질랜드 수출품의 공급안정성과 가격 경쟁력 제고로 연결되어 현재 뉴질랜드 기업인에게 잠재적인 비즈니스 기회가 과소평가되어 있는 한국시장에 낙농, 육류 등 고부가 식품 및 녹색기술 상용화 등에서 새로운 비즈니스 기회를 제공할 것임.

  2. 상세내용 :

농산물 분야 관세가 뉴- FTA협상의 걸림돌로 남아 있지만 관계자에 따르면 마지막 협상에서 일부 진전이 있었다고 함.

지난 6월 오클랜드의 제7차 협상에서 양측은 서비스, 투자, 통관, 원산지 등에서 진전을 이루었으나 상품, 협력, 무역구제 등에서 추가협상이 필요한바, 2009년에 시작된 상기 협상은 7월에 다시 개최될 예정임

한국과 FTA 체결은 뉴질랜드 수출기업에게 과소평가(under appreciated)된 한국 시장에 관심을 제고하는 계기가 될 것임.

뉴질랜드 수출기업에게 핵심적이고 오래된 불만은 주요 수입농산물에 대한 고율의 관세인 반면, 한국은 FTA 체결 시 뉴질랜드 수출품이 민감한 한국 농산물과 직접 경쟁을 하게 되는 등 농업에 가져올 부정적 영향을 우려하고 있음.

한국은 뉴질랜드 측의 제5대 교역국 파트너로 2012년 기준 수출입은 비슷한 규모이며 총 교역 액은 33.6억 뉴질랜드 달러였음.

뉴질랜드에 체류 또는 방문하는 한국인 유학생과 관광객 인원은 각각 2위 및 7위 규모이며 또한 현재 28,000명의 한국인이 뉴질랜드에 거주하고 있음.

Simon Limmer 제스프리(키위수출 기업) 국제자문관은 "FTA 체결을 위한 정치적 호의(political good will)는 많아 보이지만 실제 입증을 하기 어렵다“고 지적하고 키위의 경우 경쟁 상대인 칠레는 FTA 체결로 관세가 0%이나 뉴질랜드는 45%를 내고 있는바, 공정한 경쟁조건을 희망함.

호주는 금년 4월 한국과 FTA를 체결하였는바, 혹자는 호주에 불리한 내용이라고 설명하지만 호주 농산품은 시간경과와 함께 관세가 축소되어 뉴질랜드 수출업자와 비교 시 호주에 가격 경쟁력을 가져다 줄 것임.

관료들은 FTA 협정 타결에 대해서 희망을 가지고 있는바, 주 한 뉴질랜드 패트릭 라타 대사는 양국은 FTA 체결에 대해서 낙관적이라고 언급하고 뉴질랜드 측의 목적은 기존 시장에 대한 접근성을 지키면서 고품질 FTA체결로 시장 접근성을 향상시키는 것임.

라타 대사는 한국의 지역통합계획(regional integration initiatives) 관심 증대를 환영하면서 무역자유화 추진에 주요 경제대국을 참여시키는 것을 뉴질랜드는 선호한다고 언급.

6년 이상 한국으로 육포를 수출한 Jack Link사의 Maurice Crosby 이사는 육류제품은 72%의 관세를 지불하고 있는바 한국시장에서 버티고 있는 주된 이유는 지금은 경쟁이 힘들지만 조만간 FTA가 체결될 것으로 기대하기 때문임.

단호박, 낙농품 등 뉴질랜드 수출업자의 한국에서의 이익을 대변하는 뉴질랜드 상공회의소(Latitude 45) Lewis Paterson 회장은, 한국 기업은 뉴질랜드 기업의 공급 안정성 등 장기적인 잠재력을 보기 때문에 FTA가 체결되면 뉴질랜드 제품에 보다 많은 중요성을 부여를 의미, 뉴질랜드 제품의 가격경쟁력 강화 및 뉴질랜드 기업의 한국 시장개발에 보다 많이 투자하는 등 큰 변화를 가져올 것임. 현재 장벽에도 불구, 한국은 직선적 유통구조와 고급인력 등 여러 측면에서 상대적으로 기업 활동을 하기에 편리한 시장임.

뉴질랜드 기업인들은 한국에서 낙농, 육류와 고부가 식품에서 제품인지도 제고 및 한국유통업자 및 제조업자와 협력할 좋은 기회가 있었음.

또한 한국정부의 녹색국가 선도 정책으로 인해서 뉴질랜드의 녹색기술을 상용화(marketing) 할 수 있는 기회도 있었음.

Paterson 회장은 무엇보다도 중요한 것은 FTA체결로 뉴질랜드 기업에게 잠재적인 비즈니스 기회가 과소평가되어 있는 한국시장에 대한 관심이 제고되기를 바란다고 언급함.

 

NZ-Korea trade talks move into a new phase

By David Porter

 

Duties on agricultural products remain a sticking point for free trade agreement negotiations between New Zealand and South Korea, but officials say some progress has been made in the latest talks.

 

Representatives from both countries met in Auckland in June for the seventh round of negotiations, making progress in areas including services, investment, customs procedures and rules of origin.

 

However, further negotiations are needed on goods, cooperation and trade remedies. The countries will meet again in July – the next negotiation round in a series that began in 2009.

 

A free trade agreement with South Korea may help New Zealand exporters focus on an "under-appreciated" market

The major and long-standing frustration for New Zealand exporters has been high duties on key agricultural imports. Meanwhile, South Korea fears an FTA would have a negative impact on its agricultural sector, and that New Zealand exporters would compete directly with sensitive areas of Korean production.

 

South Korea is New Zealand's fifth-largest bilateral trade partner. In 2012, total trade was valued at NZ$3.36 billion, broadly balanced between imports and exports.

 

Korea is also New Zealand's second-largest source of foreign students and seventh-largest source of overseas visitors. About 28,000 ethnic Koreans live in New Zealand.

 

There seems to be a lot of political goodwill for the FTA, but the actual mechanics are proving to be difficult, says Simon Limmer, Zespri Internationals general manager of grower and government relations.

 

The current problem we have for kiwifruit is a tariff of 45 per cent – compared to our biggest competitor Chile, which is at zero now their FTA has kicked in. Wed just like to see an even playing field.

 

Australia signed an FTA with South Korea in April. Though some observers have described this agreement as not particularly favourable to Australia, duties on Australian agricultural products will reduce over time. This could allow Australia to price more competitively against New Zealand exporters.

 

But officials remain hopeful that an agreement will be reached.

 

Both sides are optimistic about completing the FTA, says Patrick Rata, New Zealands Ambassador to Seoul.

 

New Zealands aims are to protect existing market access into South Korea and enhance that access, including through the completion of a good quality FTA.

 

He welcomes South Koreas growing interest in regional integration initiatives, saying that, in general, involving major economic players in trade liberalisation initiatives was something New Zealand could favour.

 

Maurice Crosby is chief executive of Jack Links Beef Snacks, which has been trading with South Korea for more than six years. He says the companys meat products attract a 72 per cent duty.

 

The main reason weve hung in with Korea is that we expect the FTA will be sorted and signed one day. At the moment, its pretty hard to compete, but I think the FTA will happen and potentially could happen reasonably soon.

 

The FTA would have a major impact once signed, says Lewis Paterson, who runs Latitude 45, which acts in South Korea on behalf of New Zealand exporters including the NZ Buttercup Squash Council and Dairy Industry NZ.

 

Korean companies looking at longer-term potential and security of supply will give more thought to New Zealand products. It should make our pricing more competitive, or allow New Zealand companies to invest more in supporting market development.

 

Despite the barriers, Paterson says Korea is in many ways an easy place to do business, with a relatively straightforward distribution system and a well-educated workforce.

 

There were good opportunities for New Zealand companies to build brand awareness and collaborate with Korean retailers and manufacturers, including in dairy, meat and value-added food products.

 

There were also opportunities in marketing New Zealand's green technologies, given the Korean governments commitment to positioning itself as a green leader.

 

More importantly, I hope an FTA will encourage New Zealand companies to focus more on Korea, where the potential business opportunities are so often under-appreciated.

 

David Porter is a communications consultant and writer with extensive experience in Asia. Any views expressed are those of the author.

 

Last updated: 26 June 2014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