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hat is worth Learning in our School 우리는 가치 있는 것만을 교육합니다.

뉴스

제목 존 키 총리 ‘삶의 질’ 향상과 교육의 중요성
첨부파일

 

존 키 총리 삶의 질' 향상과 교육의 중요성

b

 

저는 지난 주 수요일 뉴질랜드 최북단 Far North에서 열린 ‘와이탕이 데이’(Waitangi Day) 기념식에 참석했습니다. 와이탕이 데이는 서로에게 다른 의미로 받아들여지고 있는데요. 대다수는 과거보다는 미래에 대한 기대와 희망을 의미하는 날로 받아들이는 것 같습니다. 저는 이날 연설에서 젊은이들을 위한 다양한 정책과 실행방법에 대해 언급했습니다. 그럼으로써 우리가 보유한 인적 잠재력의 실체를 더 잘 깨달을 수 있게 되었습니다.

저희 국민당은 집권 이후 국민들의 ‘삶의 질’을 개선하기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여왔습니다. ‘교육’은 삶의 질을 좌우하는 잣대입니다. 특히 양질의 교육은 더 나은 삶을 위한 ‘열쇠’입니다. 따라서 정부는 교육적 성과를 높이는 데 초점을 맞추고 있으며, 아이들 모두가 양질의 교육을 받을 수 있도록 부단히 노력하고 있습니다.

현재 뉴질랜드 학생 다섯 명 가운데 네 명이 필요한 자격요건을 학교에서 취득하고 있습니다. 이것은 매우 의미 있는 것이지만 충분하지는 않다고 생각합니다. 정부는 모든 학생들이 필요한 자격 요건을 취득하는 데 초점을 맞추고 있습니다. 아이들이 자신의 잠재력을 최대한 발휘할 수 있도록 학교에서 필요한 기술을 충분히 습득하기를 희망합니다. 이는 뒤쳐진 아이들을 끌어올리고, 잘 하는 아이들은 더 잘할 수 있는 교육환경을 만드는 것을 의미합니다.

재정적으로 넉넉한 상황이 아님에도 불구하고 정부는 지난 4년 동안 교육을 우선 정책 과제로 정하고 지속적으로 예산을 늘려왔습니다. 실제로 정부는 유아교육(ECE) 2012/13 스쿨링에 역대 최대인 96억 달러의 예산을 책정하고 있습니다
.

다섯 명 가운데 다섯 명 모두가 성공적인 교육을 받을 수 있도록 정부는 유아교육과 중등교육 분야에서 구체적인 목표를 수립했습니다. 이는 공공서비스 개선의 일환입니다. 정부는 2016년까지 초등학교 취학 아동 가운데 98%가 유아교육을 이수토록 하고, 2017년까지 만 18세 청소년 중 85% NCEA 레벨 2 자격을 취득할 수 있도록 목표를 설정했습니다
.

뉴질랜드는 세계 최고 수준의 교육 시스템을 보유하고 있습니다. 이는 우연히 이루어진 것이 아닙니다. 따라서 더욱 주의를 기울이지 않으면 지속되지 않습니다. 현재까지 정부가 취한 조치와 계획이 교육 성취도를 높여 더 밝은 뉴질랜드를 건설하게 해줄 것이라고 확신합니다
.

지난 주 저는 퀸스타운에서 열린 정례 뉴질랜드-호주 정상회담에서 길라드 총리를 만났습니다. 올해 회담은 ‘뉴질랜드-호주 경제 관계 긴밀화 협정’(New Zealand-Australia Closer Economic Relations. CER)을 맺은 지 30주년을 맞는 뜻 깊은 자리였습니다. 호주와의 경제 긴밀화 협정은 세계적으로 가장 포괄적이고 성공적인 무역협정으로 자리매김되고 있으며, 호주 총리의 방문은 두 나라의 경제협력 관계의 중요성을 반영하는 매우 뜻 깊은 기회였습니다.

저는 이번 주 웰링턴에서 재개되는 의회에 참석할 예정입니다. 앞으로 더 많은 소식을 전할 수 있기를 기대합니다.

 

<출처> 뉴질랜드 선데이타임즈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